건강정보
분당제생병원 대표전화 031-779-0000
  • 진료과 바로가기
  • 의료진 검색

의학칼럼 HOME  건강정보  의학칼럼

공지사항 게시물 내용
제목 편도와 아데노이드의 수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03 조회수 56
의료진 박세라
첨부파일  

편도 조직은 임파구(백혈구의 일종)들이 풍부하게 분포된 면역기관으로, 목젖의 양쪽에 있는 구개편도, 코 뒤에 있는 아데노이드, 이관편도, 혀뿌리에 있는 혀 편도 등이 있습니다. 

편도 조직은 생후 2~3개월부터 발육을 시작해 5세 전후까지 커지다가 퇴화하게 됩니다.


급성 편도선염의 증상은 고열을 동반한 목 부위의 통증이며 심할 경우 목 림프절이 커지기도 하고, 연관통으로 귀의 통증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반면에 만성 편도선염은 급성이 반복되어 목에 걸려 있는 듯한 이물감과 함께 편도결석이 자주 나오거나 구취가 나고 편도가 비대해질 수 있습니다.


소아에서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는 코막힘, 구호흡, 코골이 및 무호흡을 일으키며, 지속될 경우 부정교합을 유발하거나 얼굴이 위아래로 길쭉한 형태를 보이는 일종의 “아데노이드형 얼굴”로 안면골 변형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차적으로 집중력 저하나 발육부진,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ADHD)와 같은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아데노이드 비대로 유스타키오관을 막거나 세균의 제공원으로 작용하게 되어 삼출성 중이염도 흔히 발생하며, 축농증(부비동염)이 자주 재발할 수 있게 됩니다.


성인의 경우는 소아와 달리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만으로 수면 무호흡증이 생기는 경우보다는 목젖의 발적이나 부종, 길어지거나 낮게 내려앉은 연구개, 구개궁의 비대를 동반한 과도한 양의 측벽 연부조직, 거대설 또는 혀뿌리의 후방 후퇴 등 다른 임상 소견이 동반되어 코골이 및 무호흡이 나타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세균의 감염에 의한 급성 편도염은 대개 항생제 및 소염제 등을 이용하여 치료할 수 있지만, 고열을 동반한 편도선염을 1년에 3~4회 이상 앓거나, 편도 주위 농양이 발생했거나,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로 수면 무호흡증, 재발하는 부비동염이나 중이염 등의 합병증이 동반된 경우, 치열에 이상을 초래하는 경우는 편도아데노이드 절제술이 필요합니다.



수술 전 내시경으로 편도 비대를 관찰하며, 필요에 따라 아데노이드를 확인하기 위해 X-선 검사가 시행됩니다. 편도 아데노이드 수술은 전신마취하에 진행하며, 방법은 기존의 편도선도(Tonsil knife)와 편도거상기를 이용한 고식적인 방법과 레이저 또는 다양한 전기 소작 기구 등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코블레이터(Coblator)를 이용하는 술기는 생리식염수를 매개로 고주파 양극전류를 이용하여 조직을 박리하거나 제거하는 방법으로 편도의 피막 손상 없이 편도 조직만을 제거할 수 있으며 60도에서 조직을 기화시키므로 저온의 열이 발생하여 절제와 지혈이 동시에 가능하여 수술 후 열 손상에 의한 통증이 적고 주변 조직의 손상을 줄일 수 있으며 특히 아데노이드 절제술 시 이용하면 지혈을 함께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Powered Intracapsular Tonsillectomy and Adenoidectomy (PITA)라는 술식은 미세흡인분쇄기(Microdebrider system)를 이용하여 편도의 실질을 제거하고 피막만 남기거나 피막과 편도 조직 일부를 보존하여 편도와 근육의 손상을 줄여 수술 후 통증을 감소시키고, 큰 혈관의 노출을 줄여 출혈을 감소시키는 방법입니다. 잔존 조직에 의한 편도 조직의 재증식과 편도염의 재발 가능성이 있지만, 그 빈도는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수술 후 편도 부위는 음식을 먹을 때 직접적으로 자극이 될 수 있고 출혈의 위험이 있을 수 있어 자극적이거나 뜨겁지 않은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 후 귀통증은 연관통으로 나타날 수 있으며, 목의 양측에 얼음주머니를 대어주면 부종 및 통증을 덜어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대개 수술 후 2주 정도가 경과하면 수술 부위가 아물게 되며, 회복 기간은 환자마다 달라질 수 있습니다. 

편도 절제 후 면역기능 저하를 염려하는 경우가 많은데, 영아기에는 면역기능의 일부를 담당하지만 다른 기관의 면역기능이 발달하면서 역할이 줄어들고, 보통 3살이 지나면 실질적인 역할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Column 글 _ 이비인후과 박세라 전문의


● 이비인후과 문의전화 031-779-0258



  • QuickMenu
  • 처음오셨나요
  • 진료일정표
  • 찾아오시는길
  • 주요전화번호
  • 인터넷예약
  • 건강상담FAQ
  • 건강증진센터
  • 진료협력센터
  • 응급의로센터
  • IRB
  • e-IRB
  • 호스피스완화의료
  • 장례식장안내
  • top